홈 > 연예뉴스 > 영화
영화

김부겸 … [TF 4·13 대구 수성을] ¨복당 문제없어¨ 주호영 vs ¨백의종군해야¨ 이인선

[TF 4·13 대구 수성을] ¨복당 문제없어¨ 주호영 vs ¨백의종군해야¨ 이인선 [TF 4·13 대구 수성을] ¨복당 문제없어¨ 주호영 vs ¨백의종군해야¨ 이인선 | 더팩트

대구에서 김부겸을 약진할 수 있게 만든 장본인이 이 위원장"이라며 "제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것이 한 번 더하고 덜하고 문제도 있지만, 대구에 초선만 7명 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수성을은 자존심이 엄청나다. 그런데 한 달도...

`야당 불모지` 도전자들, 사지에서 생환할까 `야당 불모지` 도전자들, 사지에서 생환할까 | 데일리안

야권의 불모지 중에서도 이른바 '사지'로 꼽히는 대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부겸 전 의원과 정기철 후보가 각각 수성갑, 수성을에서 뛰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총선 예비후보 등록 첫날이었던 지난해 12월 15일 등록을...

총선, ‘잠룡 11인’ 대권 경쟁력 모의 고사 | 국민일보

대구 수성갑에서 맞붙은 새누리당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더민주 김부겸 전 의원은 총선 승패에 따라 대선 주자로서의 위상도 결정된다. 여야 유력 인사들이 총선에서 부진할 경우 총선에서 한 발 빠져 있는 반기문 유엔...

‘1대 1’ 맞짱 20곳… 새누리 12·더민주 4·접전 4 ‘1대 1’ 맞짱 20곳… 새누리 12·더민주 4·접전 4 | 국민일보

전국적인 관심 지역인 대구 수성갑에선 더민주 김부겸(52.7%) 전 의원이 새누리당 김문수(38.2%) 전 경기도지사를 앞서고 있었다. 정당 지지율(새누리당 49.8%, 더민주 23.5%)과는 정반대 결과가 나온 것이다. 이번 조사는...

‘진박’ 정종섭 36.5%-‘유승민계’ 류성걸 33.6% ‘진박’ 정종섭 36.5%-‘유승민계’ 류성걸 33.6% | 동아일보

역시 SBS 조사에서 대구 수성갑의 경우 경기도지사 출신인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가 34.6%의 지지를 얻어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52.9%)에게 밀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에선 새누리당의 ‘싹쓸이’ 구상에 이상 신호가...

지방분권 개헌후보 19명 선정 | 안동MBC

◀END▶ 대구에는 곽대훈,김상훈,양명모,윤재옥 등 새누리당 후보 4명과 김부겸, 변홍철, 조명래, 홍의락 등 야권과 무소속 후보 등 7명을 포함해 모두 11명이고, 경북은 여,야 후보 7명, 비례대표 1명입니다. 청원본부는 지난...

새누리당 막장 공천과 대구민심 새누리당 막장 공천과 대구민심 | 경북매일신문

야당에서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의락 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선전하며 대구지역 교두보 마련에... 이번 총선도 유승민, 주호영 등 새누리당을 탈당한 지역과 김문수와 김부겸이 맞붙은 수성갑을 제외하고 대부분...

TK 지역에 ‘야당 알박기’ 가능할까? TK 지역에 ‘야당 알박기’ 가능할까? | 경상매일신문

여야의 ‘잠룡’인 새누리당 김문수와 더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대구의 정치 1번지에서 제대로 맞붙었다. 두... 이에 맞서는 경기도 군포에서 3선의 국회의원을 지낸 김부겸 더민주당 후보 역시 새누리당 텃밭에서 당선된다면...

오세훈·김부겸 우세...안철수 vs 이준석 접전 오세훈·김부겸 우세...안철수 vs 이준석 접전 | YTN TV

거물끼리 맞붙은 서울 종로에서는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가, 대구 수성갑에서는 더민주 김부겸 후보가 우세한... 여야의 거물 정치인끼리 대결하고 있는 대구 수성갑에서는 더민주 김부겸 후보가 52.9%, 새누리당 김문수...

오세훈·김부겸 우세...안철수 vs 이준석 접전 오세훈·김부겸 우세...안철수 vs 이준석 접전 | YTN TV

거물끼리 맞붙은 서울 종로에서는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가, 대구 수성갑에서는 더민주 김부겸 후보가 우세한... 여야의 거물 정치인끼리 대결하고 있는 대구 수성갑에서는 더민주 김부겸 후보가 52.9%, 새누리당 김문수...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