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관 르포]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도 갖고 싶은 ITS(지능형교통시스템) ♥ #강지선

[무역관 르포]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도 갖고 싶은 ITS(지능형교통시스템) ♥ #강지선 | 2018-05-22 14:06:10

KOTRA 멜버른무역관 강지선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 호주 ITS기술의 현주소는?

 

지능형 교통시스템인 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스마트 시티를 구성하는 도로교통을 책임질 중요한 산업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ITS 도로에 최첨단 ICT 기술을 적용하여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함으로써 편의성과 안전성을 제고하는 지능형통시스템이라고 있다. 이러한 세계적인 흐름에 따라 호주의 시드니, 멜버른, 애들레이드, 브리즈번과 같은시에서 스마트 시티로 거듭나기 위한 ITS 관련 프로젝트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호주도 주요 도시에 인구가 밀집해 있지만 영토가 워낙 넓다보니 다른 국가에 비해 인구 밀도는 낮은 편에 속하며, 평균 출퇴근 거리가 가장 국가 하나이다. 이러한 이유로 호주 정부에서는교통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있는 ITS 많은 관심을 가져왔으며, 다양한 도로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초기에 개발하여 도입한 국가이기도 하다. ITS 산업은 호주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를 하고 있으며 해외 시장으로도 활발히 수출하고 있다.

 

호주 도로해양청에 의해 개발되어 상용화된 ITS 대표적인 시스템은 SCATS(Sydney Coordinated Adaptive Traffic System)으 호주 시내는 물론이고, 현재 홍콩, 상하이, 광저우, 더블린, 뉴저지 40개국의 도시에 설치되어 사용 중에 있다.  SCATS 센서를 이용하여 신호등에서 대기중인 차량과 보행자를 감지하고 실시간으로 신호 체계를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이를통해 운영비를 절감하고 교통 체증과 대기 시간, 주유 소비, 탄소 배출을 줄이는 효과까지 있다. 


SCATS 사용 도면, STEAMS 하드웨어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뉴사우스웨일즈주정부, Transmax

 

빅토리아주와 퀸즐랜드주 도로에 적용된 STREAMS 호주 Transmax 사에서 개발한 ITS 현재 호주 13 교통관리센터에서 5만개의  ITS 장비를 통해 11 Km 이상의 도로를 관리하고 있다. STREAMS 가장 기능은 특별히 디자인된 소프트웨어가 통합된 ITS 플랫폼을 통해 교통 신호, 사고 처리, 고속도로 관리 등의 교통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한다는 것이. 이러한  ITS 솔루션의 운영으로 빅토리아주에서는 출퇴근 시간을  42%까지 줄이고 고속도로에서의 사고율을 30%까지 줄일 있게 되었다. 또한, 하루에 200 호주달러를 절약하는 경제적 효과를 가져와 ICT를 기반으로한 도로교통시스템의 중요성이 한층 부각되고 있다.

 

 호주 멜버른시 주요 ITS 적용 사례

다차로 무정차 요금시스템

(Multi-lane Free-frow tolling)

external_image

빅토리아주 교통

(VicTraffic app)

external_image

트램트래커

(tramTRACKER®app)

external_image

- 2000 세계 최초로 멜버른 CityLink 다차로 무정차 요금시스템 설치 운영

- 현재180만명이 이용자로 등록 자동 결제

- 비디오 리딩을 통해  이용자의 운행 습관 분석

- 빅토리아주 도로 이용자들을 위한 실시간 교통정보

- 평일 오전 6:45부터 오후 6:45까지 도로 공사 위치, 정체 시간 정보 업로드

- 라이브 교통 카메라로 교통 상황 확인 가능

-멜버른시에서 운행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트램 시간표 실시간 제공 모바일

- 가장 가까운 거리의 트램 정거장 위치 시간표 표시

- 예정 도착 시간및 근처 트레인, 버스 연결 서비스 안내

자료원: 빅토리아주정부

 

이외에도 주목받는 호주 스타트업 Cohda Wireless GPS 없이도 실시간으로 차량과 차량인 V2V(Vehicle to Vehicle), 차량과프라인 V2I(Vehicle to Infrastructure), 차량과 보행자인 V2P(Vehicle to Pedestrian) 연결하는 소프트웨어로 차량과 스마트 시티 인프라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해외 시장에서 더욱 유명하다.  최근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핫한 이슈인 커넥티드 (connected car) 자율주행차(autonomous car) 제대로 운행되기 위해서는 이러한 ITS 적용한 인프라 구축이 필수라고 있다.

 

호주의 스마트 시티 빅픽처

 

호주는 높은 기술력과 정부의 지원, 인프라를 바탕으로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분야에서도계적인수준에 올라있다. 커넥티드카는 인터넷이 연결된 자동차로 나아가 운전자, 모바일 기기를 연결하여 ‘타고 다니는 스마트폰’으로 불리기도 한다.  2015 남호주주에서는 호주 최초의 자율주행차 시범 운전을 실시하였으며, 2016 호주에서 개최된 23 ITS 세계대회(World Congress)에서는 자율주행 레벨2 해당되는 핸즈오프 주행 시연을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현재까지 개발된 자율주행차 단계인 레벨 2 운전자 보조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일정시간 손을 떼고 주행할 있으나 운전의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다.


자율주행차 단계표

레벨 0

레벨 1

레벨 2 (현재)

레벨 3

레벨 4

레벨 5

위험상황 경고

(No Automation)

선택적 제어

(Driver Assistance)

능동적 제어

(Partial Automation)

제한적 자율주행

(Conditional Automation)

제한적 완전 자율주행

(High Automation)

완전 자율주행

(Full Automation)

Feet/Hands/Eyes On

Feet Off

Hands Off

Eyes Off

Minds Off

Driver Off

자료원: Forbes, SAE

 

인프라 부문에서 100점을 획득하며 세계에서 살기좋은 도시 1위로 선정된 멜버른은 ITS 세계대회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는 ITS 네트워크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빅토리아주에서는 커텍티드카 자율주행차 관련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6건으로 주에 비해 2 이상 많다.


빅토리아주의 스마트 교통 프로젝트

프로젝트

내용

Bosch 사의 고단계 자율운행차

- 교통사고공사(TAC) 빅토리아도로공사(VicRoad) 파트너쉽으로 진행

Eastlink 고속도로 운전자 보조 기술

- 빅토리아주정부와 빅토리아 도로 연구기관, 라트로브 대학교가 파트너쉽으로 네트워크와 도로 운행 테스트 연구

ITS 지원 프로그램

- 무선통신을 사용하여 트램 운행을 돕는 C-ITS 기술을 지원

도로안전계획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기술에 1000 호주달러를 투자

CityLink 도로 자율주행

- 호주 도로 인프라와 자율주행차를 연결

멜버른 대학교

- 세계 최초로 연결된 도로 연구소설립하여 ITS 기술을 이용 복잡한 도시의 교통환경 분석

자료원: ITS Australia

 

한국과 호주,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 윈-윈 협력을 기대하며

 

멜버른에서 열린 ITS 세계대회에서 호주 국토부장관은 “2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스마트 시티를 없었다. 기술이 아직 따라오지 했기 때문이다.”라고 언급하며, 현재까지 이룩한 최첨단 기술의 발전이 스마트 시티 구현에 가까워졌음을 알렸다.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는 ITS 기술을 이용한 정보 공유뿐만 아니라 인프라와 도시 계획이 전체적으로 통합되었을 비로소 실현이 된다고 있다.


미국 Market and Markets 보고서는 2017 세계  ITS 시장은 218 달러  규모이며, 연평균 5.65% 증가하여 2023년에는 307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였다. 우리나라에서도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부, 행정안전부 등의 정부부처에서 이미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정책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으며, 한국도로공사는 ITS 구축 사업을 가장 빠르게 시작하여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 ITS  구축이 100% 완료되었다고 한다.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무선통신망과 연결성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산업을 선도할 기술과 잠재력을 충분히 가지고 있다.


호주인들은 전기차와 차량 공유 등과 같은 새로운 교통시스템을 받아들이는데 적극적인 편이며, 높은 수준의 ITS 소프트웨어술과 인프라 등을 갖추고 있다. 국내기업들에게는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앞서 호주가 테스트베드(testbed)로써 훌륭한 환경을 가지고 있다고 있다. 또한 호주 정부에서는 지속 증가하는 인구수에 맞춰 현지 인프라를 발전시키기 위해  5 초에 발표한 2018-2019 예산안에서 도로, 레일, 공항 등의 인프라 건설에 막대한 자금을 배정하였다.  참고로 현지 미디어에서는 현재 470만명이 거주하는 멜버른시의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여 2021년에는 500만명을 넘어서고 2030년에는 호주 최대의 도시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이에따라 국내 ITS기업에서는 호주의 도로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를 발빠르게 파악하여 기술 제휴 공동 투자 등을 통해 호주 시장 진출을 모색해 있을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이미 검증된 다양한 ITS 관련 기술 뿐 아니라 해외시장에 본격적 진출을 준비하는 기술도 글로벌 상용화 기회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 호주는 우리나라보다 시장은 작지만 정부를 중심으로 혁신을 위한 네거티브 규제, 안정적인 경제, 지속 발전하는 인프라, 뛰어난 교육기관을 바탕으로 인재 스타트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우는데 탁월한 환경을 가진 국가이다. 우리 기업들도 잠재력이 높은 호주 ITS 시장을 적극적으로 진출하여 호주인들의 스마트한 눈과 발이 되어 호주의 도시, 나아가 세계의 도시를 움직이는 날을 기대해 본다.



자료원: ITS Australia, National Cities Performance Framework, 빅토리아주정부, 뉴사우스웨일즈주정부, KOTRA 멜버른무역관 자료종합

0 Comments
제목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네이버블로그에 공유